Not today

매년 4월은 잔인했지만, 올해라고 다를 바는 없었다. 내년에도 잊지 않기 위해서 짧게 메모하자면, 내년 4월에 힘든 시간을 또다시 보내고 있다고 하더라도 조금 더 건강하고 튼튼한 몸이었으면 한다. 지고작 운동 안한 것은 3달 정도인데 몸이 3년 전으로 돌아가다니!

이상하게도 미세먼지가 많은 날 외부활동을 하면 꼭 목과 머리가 아프다. 이 나라에서 계속 살아야 하나 고민하게 되는 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