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mission to dance

코로나는 끝날 듯 하면서, 일상의 끝자락을 계속 놓아주지 않고 있다. 어느 순간 마스크 쓰고 회의하는 것도 익숙해지고, 외출 후에 바로 손 씻는 것도 습관이 되었다. 그러나, 익숙해짐에도 불구하고, 삶이 어떤 제약을 받아야 한다는 사실은 여전히 어색하고 알게모르게 지속적으로 스트레스를 주는 것 같다.

이 노래를 듣다보면 가사에 명시적으로 드러나진 않았지만, ‘코로나는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행복할 수 있는 순간이 없는 것은 아니란다’ 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 같다. 자꾸만 ‘We don’t need permission to dance’가 ‘we don’t need permission to be happy’라고 들린다. 맞다, 행복은 강도보다 빈도, 그리고 내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서 생긴다. 오늘 하루도 화이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