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 바뀌었는가

유학시절부터 생긴 버릇인지 모르겠는데, 노동요 말고도 나를 힘내게 하는 마법에는 The West Wing이 있다. 나에게는 최고의 미드이자, 여전히 보다보면 힘이 난다. 열심히 살아야 할 것 같기도 하고, 정말 좋은 사람으로 성공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1999-2006년 사이에 방영된 드라마이다보니 보다보면 재미있는 포인트가 많이 나오는데,

  • 수많은 IT기기들의 변천사 : 브라운관을 가진 PC 모니터, 인터넷이 활발하지 않던 시절의 인터넷 통신
  • 똑같은 정치사의 쳇바퀴: 그 당시에 이미 극단적으로 다른 방향으로 가는 양당 정치에 대한 걱정, 극단주의자 및 원리주의자들의 변하지 않은 공격 (멋진 bible quote)

변한 것은 무엇인가, 그리고 변하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